부린이를 위한 부동산 용어사전

아파트 장기수선충당금 내용 살펴보자

공동주택 입주민에 해당하면 누구든지 매달 지출 하시는 것이 있어요. 곧 보존비이죠. 여기에는 여러 내용이 속하시는데요. 이참 포스팅에서는 그중에도 큰 인간들이 잘 알지 못한다고 판단되는 아파트 장기수선충당금에 대면하여 살펴보려 합니다. 감안로 이 경비은 공동주택보존법 제30조에 의거해서 건물의 주요시설 보수나 교체에 절실한 경비을 미리 저장할거고 징수하시는 특별부담금입니당~.

내야 될 값대는 지역마다 약간씩 격차가 있고 서울시는 제곱미터당 대략 200원 수준입니다. 전용면적 84m2 넓이의 아파트에 거주하면 한 달에 8천원 부피라고 보면 되겠습니다. 단 이는 어디까지나 최소값이며 사실는 이와 상이할 수 있다보니 해당 지역에 속한 주택보존공단 사이트에서 조사하시는 것이 분명합니다.

또, 온~갖 경우에서 아파트 장기수선충당금을 부과하시는 것은 아닌데요. 300세대 이상이라든지 승강기가 설치된 경우나 중앙주택중식 난방과 지역난방전술인 150세대 이상의 건물 등의 의무보존대상에 포함되면 이를 부과하도록 돼 있어요. 대대게 오피스텔은 이에 포함이 되지 않으니 감안 바랍니다.

더불어 자신이 세입자의 입장에 놓여있다면 이에 대면하여서 책임을 질 절실가 읍다는데요. 원칙적으로는 새 주택주인이 기존의 세입자가 지출했던 장기수선충당금을 다시 돌려줘야 되기 때문입니다. 거주하시는 도중에는 보존비와 더불어 포함돼 납부이익을 해야 되는 것이니 그때그때 분할을 하기 복잡스러우니 그냥 낼 수 있겠지만 계약이 만료되고 나서 주택을 이주하시는 상황이면 해당 경비을 주택주인에게 요청하그때 바랍니다.

아파트 장기수선충당금을 돌려받으려고 하면 이사를 가는 시점에서 약 2달 전쯤에 보존사무소를 방문하면 되고요. 당장 임대차계약서 사본과 더불어 신분증을 제출하면 납부이익조사서를 받으실 수 있지만 이를 지니고 임대인에게 반환을 요청하면 되겠습니다. 경우에 그러하여 부동산과 보존사무소에서 대행을 해주기도 합니다.

매교역 펠루시드

자신이 세입자라 하여도 그런 보존비를 지출하시는 하시는 상황이 있을 수 있다고하시는데요. 임대차계약서에 해당 내용에 관련성 된 특약을 담아놓은 케이스랍니다. 사현실 자신의 건물도 아닌데 보수에 반영될 경비을 부담해야 된다는 것은 잔뜩이 불합리하다 마음되는데요. 때문에 계약을 할 그때 이 같은 내용이 더해져 있지는 않은지 단 번쯤 검사하면 좋을 듯합니다.

이렇듯 아파트 장기수선충당금을 누가 지출하시는지 장자신의 몫이 아니라면 반환은 어떻게 취하는지 살펴보았거든요. 단시간으로 본다면 큰 값은 아니겠지만 몇 년씩 거주했던 장소에서 이를 환급취하는다면 액수가 부풀어질 수 있다고하시는 사안이니 미리 살펴두그때 바랍니다. 감사합니다.


Comments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필드는 *로 표시됩니다